현재 국내 주요 인터넷 정문사업자인 네이버, 다음, 네이트, 야후, 파란 등에서 보듯이

검색서비스, 이메일, 메신저와 같은 커뮤니케이션 서비스, 홈페이지 온라인카페, 블로그, 마이크로블로그와 같은

커뮤니티서비스, 스포츠, 금융, 뉴스, 게임과 같은 각종 광고 서비스, 온라인 쇼핑과 같은

전자상거래서비스와 이러한 저작권을 연동한 모바일 서비스까지 최종 사이트로서의 역할과

거의 모든 인터넷 활동을 정문에서 하는 구조를 형성하고 있다.

현재 국내 정문들이 서비스하는 주요 분야는 같다.

여기에서 보면 검색 다음으로 뉴스서비스가 평균체류시간과 방문횟수가 높다.

한국정보화진흥원에서 2008년도에 조사한 인터넷이용 목적을 보면 복수 응답자로서

자료정보습득(87.5%)과 커뮤니케이션(83%), 여가활동 (86.1%)으로서 그중에 자료정보습득이 가장 많았다.

그리고 언론과 관련된 사회적 이슈관련 정보 습득경로를 보면 TV가 90.8%, 인터넷이 67%를 차지하였고

인터넷 이용자 중에서는 검색서비스 (87.8%) 와 뉴스서비스 (78.8%)를 통해서 사회적 이슈에 접근하였다.

또한 방송사닷컴이나 신문사닷컴보다도 정문사이트의 뉴스서비스를 가장 많이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09년 1월 기준으로는 인터넷이용자의 94.1%가 정문 뉴스서비스를 이용하였다.

다시 말하면 사회적 이슈 관련 정보 습득에서 정문이 큰 역할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고

온라인 뉴스저작권는 정문의 방문자 유인 및 트래픽 증대에 있어서 없어서는 안 될 요소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많은 이용자들이 기존 TV나 신문보다는 정문을 통해서 뉴스저작권에 많이 접근 한다는 사실이다.

뉴스서비스를 이용하는 주요채널이 기존 언론사에서 정문의 뉴스서비스로 옮겨왔음을 잘 보여준다.

그러나 정문이 뉴스시장을 주도한 이후로 갈수록 정문의 뉴스 독식에 대한 우려가 커짐에 따라

이를 타개하기위해 기사 검색결과 아웃링크방식을 채택하였는데 이는 정문의 매체력 분산과

전통매체에게 새로운 기회를 제공할 수 있는 접점이 되었다.

한편으로 정문은 프론트페이지의 뉴스 편집권 문제와 뉴스의 재매개 활동으로 인한 사회 의제 설정과 확산기능,

나아가서는 기사제목 수정 및 재배포가 가능하여 일각에서는 언론으로서 법적규제를 적용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져 갔다.

이에 네이버는 커져가는 사회적 책임론에 대한 부담감과 뉴스 서비스의 공공성을 확립하고자

2회에 걸쳐 뉴스박스의 편집포맷을 변경하기에 이르렀다.

다음(Daum)과 네이트 또한 아직까지 이 문제에 있어서는 자유롭지 못한 실정이다.

하지만 기사검색결과 아웃링크 방식 도입과 초기페이지 뉴스 편집권 이양방식으로 인해

전체적으로 지상파와 언론사의 트래픽은 최근 1년간 2~3배 증가한 것은 사실이다.

이와 같은 조치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지상파와 언론사의 뉴스사이트는 일회성 방문으로 그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그만큼 뉴스저작권뿐만 아니라 모든 면에서 정문은 속보성과 정보량 측면에서 지상파 방송이나 종이 신문보다 우월한 매체가 되었다.

이렇듯 국내 인터넷시장에서 일부 정문 사업자들에게 경제적 힘이 집중되고 독점되면서

이들은 강력한 사회적 영향력과 함께 거래상 우월적 지위를 갖게 되었다.

이러한 거래상 우월적 지위가 정문과 CP간 인터넷 저작권의 공정한 거래에 방해가 되고 있다는 것이다.

온라인 뉴스 저작권의 거래에도 뉴스 저작권의 가치평가나 거래 기준이 모호하며 정문의 일방적인 산출방식을 지상파 방송사가 따르고 있는 실정이다.

참고문헌 : 파워볼게임https://adidasnmdr1primeknit.com/2019/09/20/%ED%8C%8C%EC%9B%8C%EB%B3%BC%EC%82%AC%EC%9D%B4%ED%8A%B8-2/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